소처럼 묵상[默想:meditation]하라!!

소와 양, 염소, 낙타 등은 되새김질하는 동물들이다. 이러한 동물들은 네 개의 위를 가지고 있다.젖소가 풀을 뜯을 때는 아침 일찍 풀밭으로 나가 마치 잔디를 깎는 기계처럼 풀에 머리를 대고 누가 방해만 하지 않으면 결코 고개를 들지 않는다.

젖소는 먹는 일에 완전히 집중을 한다.처음에는 먹이를 적당히 씹어서 삼킨다.그리고 10시쯤 되어 해가 뜨거워지기 시작하면 그늘에 누워서 첫 번째 위로부터 음식을 조금씩 입으로 토해낸다. 그리고 그것을 철저히 씹는다.그리고나서 음식은 둘째, 셋째, 넷째 위로 보내진다. 그리고 마침내 소화된 음식물은 피 속에 흡수되어 말 그대로 젖소의 생명력의 원천이 된다.

인도에서 선교를 하고 있는 휴버트 미첼 목사는 매일 아침 마을 근처 농장을 산책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고 한다. 그런데 매일 산책을 할 때마다 소들이 자리에 서서 무언가를 계속 먹고 있기에 근처의 농부에게 물어보았더니 되새김질을 하는 것이라고 알려주었다. 그 다음날, 그 다음날도 소는 정확히 미첼 목사님이 산책을 하는 시간에 되새김질을 하고 있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시계를 가져와서 시간을 재봤는데 소는 매일 같은 시간에 되새김질을 시작해 정확히 55 초씩 씹고 음식물을 다시 삼키는 것을 알았다.

1초의 오차도 없을 만큼 정확하게 이루어지는 되새김질이 아닌가? 소가 되새김질하는 것이 마치 타이머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정확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목사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

‘아, 나의 묵상도 이런 모습이어야 한다.하루의 상황과 컨디션에 상관없이 언제나 정확하게 성경 말씀을 읽고 또 묵상하는 것이 삶의 습관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라는 깨달음이었다.

소는 필요한 영양을 흡수할 만큼 정확한 시간을 되새김질을 통해 얻는다.우리도 매일 하루를 살아갈 영혼의 양식을 위해 최소한의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소와 같이 매일 충분한 시간을 통해 묵상하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반드시 가져야할 것이다.

牛のように黙想[meditation]しなさい!!

牛や羊、ヤギ、ラクダなどは反芻する動物である。このような動物たちは四つの胃を持っている。乳牛が草を食べる時は朝早く草原に出て、まるで芝生を刈る機械のように芝生に頭を当てて誰かが邪魔さえしなければ決して頭をもたげようとしない。

乳牛は食べることに完全に集中する。最初は餌を適当にかんで飲み込む。そして10時ぐらいになると日差しが強くなり始め、日除けで横になって最初の胃から物を少しずつ口に戻す。そしてそれを徹底的に噛む。そうして食べ物は第二、第三、第四の胃に送られる。そして、つい消化された食べ物は血の中に吸収され、言葉そのまま乳牛の生命力の源泉になる。

インドで宣教をしているヒューバト・ミッチェル牧師は、毎朝村の近くの農場を散歩しながら一日を始めるという。 ところが毎日散歩をする度に牛が立って何かをずっと食べているのを見て、近くの農夫に聞いてみたところ、反芻をするのだと教えてくれた。その翌日も、その翌日も、牛は正確にミッチェル牧師が散歩をする時間帯に反芻をしていた。 もしかしたらと思い、時計を持ってきて時間を計ってみたら、牛は毎日同じ時間に反芻をし、正確に55秒ずつ噛んで食べ物を飲み込むことが分かった。

1秒の誤差もないほど正確に行われる反芻だった。牛の反芻がまるでタイマーを持っているかのように正確であるという事実を知った牧師は、大きな悟りを得たのである。

‘あ、私の黙想もこのような姿でなければならない。一日の状況とコンディションに関係なく、常に正確に聖書の教えを読み、また黙想するのが人生の習慣に繋が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いう悟りだった。

牛は、必要な栄養を吸収するのに要する正確な時間を、反芻を通じて得られる。私たちも毎日、一日を生きていく魂に向け、最小限の時間を投資しなければならない。牛と同様に、毎日十分な時間を通じて黙想し、自らを振り返る時間を必ず持つべきである。

 

コメントを残す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