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우정! あつい友情!

여러분, 일전의 평창올림픽을 텔레비전에서 많이 봤을 것입니다.

스피드스케이팅 500미터에서 일본의 고다이라 선수가 금메달을 딴 것을 보셨나요? 한국의 이상화 선수가 은메달을 땄습니다. 이상화 선수가 금메달을 따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금메달을 못따서 분해서 울었을까요? 모국에서 올림픽이 열렸는데 기대에 못미쳐서 울었을까요? 인터뷰에서 드디어 끝났구나..하는 안도감으로 눈물이 났다고 합니다. 아마 여러 복합적인 감정, 생각들이 났을 겁니다.

그걸 본 고다이라선수가 가까이 다가가서 “잘했어”라고 한국어로 격려를 했습니다. 둘은 매우 사이좋은 친구였습니다. 이걸 본 많은 관객들은 큰 감동과 함께 더 큰 박수를 쳤습니다. 시합이 끝날 때까지는 라이벌이었지만, 승부가 끝난 후에는 다시 친구사이로 돌아온 그 모습이 감동을 주었을 겁니다.

그러나 이런 국경을 넘은 우정은 보통사람에게는 좀처럼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외국 사람과 친구가 되는 찬스는 잘 없으니까요

그러나 우리 금강학원 친구들은 어떨까요? 한국에서 온 친구도 있고 일본, 또 제3국의 친구들도 있어요. 우리 모두 매일 국제교류를 하는 기회가 많이 있는 이 환경, 얼마나 복받은 일인가요? 그러므로 이런 환경을 잘 살려 우리 모두의 우정의 끈을 더 넓혀갈 수 있습니다.

국경이란 것은 어른들이 만든 경계선입니다. 그러나 우리 친구들에게는 경계선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올림픽이 평화의 제전인 것처럼 이 금강학원의 친구라는 끈이 세계로 넓혀져서, 온 세계가 평화롭게 되면 정말 좋겠습니다.

===============================================

皆さんは、今回の韓国の平昌オリンピックの時に、日本の小平奈緒選手がスピードスケート500メートルで金メダルを取ったことをよくご存じだと思います。

そして韓国のイ・サンファ選手が銀メダルでした。イ・サンファ選手は、ゴールした後、ひどく泣きくずれてしまいました。

負けた悔しさだったのでしょうか。地元開催のオリンピックなのに、期待に答えられなかったからでしょうか。目を真っ赤にして涙を流していました。

それを見た小平選手は近づいていって、イ・サンファ選手の肩を抱いて“잘 했어(よく頑張ったよ!)” と韓国語で励ましたそうです。そう、二人はとても仲のよい友人だったのです。この様子を見た多くの観客は、この二人の姿に大変感動しました。

試合が終わるまではライバルでしたが、勝負が終われば親友に戻った姿が多くの人の胸を打ったからだと思います。

しかし、このような国境を超えた友情は、普通の人にはなかなか出来ません。外国の人と友達になるチャンスはそうそうありませんから。

でも、私たち金剛学園のみなさんはどうでしょう。韓国から来た友人もいれば、日本の友人もいます。その他の国から来た友人もいます。

みなさんは毎日国際交流をするチャンスに恵まれているわけです。ですから、この環境を活かして、皆さんは皆さんの友情の輪を世界に広げていくことができるのです。

“뜨거운 우정! あつい友情!” への2件の返信

  1. 안녕하세요 스승님 오래간만에 톡 보내겠습니다 국제교류하면서 자꾸 생긴 느낌은 역사나 땅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마다 차위가 있는 사실인식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스승님이 말씀대로 사람하고 사람에는 그런 문제는 너무 작은 얘기 특히 스포츠에서 생긴 우정은 사람의 마음속에 너무 깊은곳에서 생긴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문화교류에서 생긴 우정도 같은 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더한 스승님이랑 저한테에 생긴 우정도 너무 깊은 우정라면 너무 행복하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주도 한국 가고 소프트볼을 하면서 국제교류 할겁니다 항상 먼곳에서 존경하고 응원하고있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하루아빠가 보냈습니다

  2. びっくりしました。私が覚えているハルアッパが合っていらっしゃいますよね^^本当にうれしい~~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相変わらずお元気でしょうか?정말 정말 반갑고 또 감사드립니다~ 여전히 소프트볼을 하고 계시네요. 뜨거운 우정,, 역시 우정은 여러 종류가 있지만..스포츠를 통한 우정은 땀과 피눈물을 같이 흘려가면서 뒹굴고 뛰면서 나눈 우정이기에..더욱 값지고 오래 가는 것 같아요.
    물론 사람이기에..때로는 인간적인 회의와 실망 등으로 소원해지기도 하지만…진정한 우정을 나누고 있다면 그 ‘본질’은 변함없는 것이기에…변함없이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어도 여전히 열심히 공부하고 계시는군요.
    12월 중 치바에 한번 방문할 생각입니다..몸 건강하시고 늘 평안하시길 기원할게요. 파이팅입니다^^

コメントを残す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

CAPTCHA